자화상

hkbc 문화부 작가l승인2018.11.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화상

 

 

인생길은 걸어도 걸어도 익숙해지지 않았다

내 인생은 얼마나 더 걸으면 몸에 익을까

 

들판의 나풀거리는 풀은 가을이면 흔적 없이

사라지더니 봄이면 말발굽소리처럼 살아난다

너는 생의 반란을 한 번이라도 주도한 적 있느냐

진천 유곡 고향집 마당에 서 있는 감나무는

내가 아는 것만으로도 벌써 사십 여 번을 열매 맺었다

너는 배고픈 영혼을 위하여

따끈한 밥 한 상 내어놓은 적 있느냐

 

삶은 같은 날을 반복해서 사는 것인데도

남의 옷을 빌려 입은 것처럼 헐렁하기만 하다

 

 

 

 

hkbc 문화부 작가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kbc 문화부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중앙로 1406 한솔코아 B/D 410호   |   대표전화 : 02-2273-426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18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