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서리풀 트리’ 로 변신 겨울 밤거리 밝힌다

‘서리풀원두막 144곳, 높이 3.5m 크기의 ’서리풀 트리‘로 등장 HKBC환경방송l승인2018.12.04l수정2018.12.04 22: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여름 횡단보도 앞 시원한 그늘을 제공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받은 ‘서리풀 원두막’ 이 연말 도시의 밤거리를 밝혀주는 ‘서리풀 트리’로 깜짝 변신했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오는 4일부터 지역내 횡단보도와 교통섬 등에 있는 ‘서리풀원두막’을 144개의 ‘서리풀트리(사진)’로 제작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시범운영을 거쳐 올해 확대설치한 ‘서리풀트리’는 높이 3.5m 크기의 기존 ‘서리풀원두막’을 접은 후 흰색 보호커버를 씌우고 그 위에 나선형으로 노란 불빛의 100여 개 소형전구와 솔방울, 꽃잎 등 꽃트리가 감싸서 연말 크리스마스 트리 분위기를 제공한다.

특히 작년과 다르게 올해는 겨울내 칼바람과 눈으로부터 ‘서리풀 원두막’을 보호하기 위해 탄성력과 방수기능을 갖춘 흰색 보호커버를 씌워 보관하게 된다.

대당 30만원의 저렴한 예산을 들여 감싼 ‘서리풀트리’ 는 내년 2월 말까지 일몰시간부터 자정시간에 자동센서에 의해 작동돼 겨울밤 거리를 아늑한 빛으로 비춘다.

조은희 구청장은 “여름에 땡볕을 가려준 서리풀 원두막이 주민들로부터 칭찬을 받았는데 이렇게 ‘서리풀트리’로 변신해 추운겨울 따뜻함과 추억을 선사하길 바란다” 고 말했다.

한편 구의 ‘서리풀원두막’은 올해 유럽연합(EU) 등이 공식 인정하는 친환경상 ‘그린월드 어워즈’ 수상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한편 버스정류장 ‘서리풀 온돌의자’, 칼바람막는 온기텐트 ‘서리풀 이글루’와 함께 2018 대한민국 공공디자인 대상에 선정돼 전국적으로 벤치마킹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 연말 크리스마스 트리 분위기를 제공하는 ‘서리풀트리’ 가 주민들이 자주 다니는 횡단보도에 등장
HKBC환경방송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KBC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중앙로 1406 한솔코아 B/D 410호   |   대표전화 : 02-2273-426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18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