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철새로 남북교류·국제협력 모색 '이목집중'

김영우 기자l승인2019.03.04l수정2019.03.04 14: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신안군, 철새로 남북교류·국제협력 추진할 방침.(사진=신안군청)

국내 최대 규모의 갯벌을 보유한 신안군이 철새를 기반으로 한 남북교류협력 사업에 나선다고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4일 전남 신안군은 ‘국제철새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철새를 매개로 남북교류협력 사업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섬…섬…섬. 온천지가 섬으로 이뤄진 전남 신안군은 1004개의 섬과 1100㎢가 넘는 갯벌습지에 380여 종의 철새들이 지나가는 세계적인 철새 이동 경로인 생태보고다.

신안군이 철새를 매개로 한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곳은 평안북도 신도군과 평안남도 문덕군이다. 평북 신도군과 평남 문덕군은 각각 압록강과 청천강 하구 갯벌이 있는 곳으로, 이 갯벌들은 신안군 갯벌을 찾는 도요물떼새의 이동경로와 일치한다.

▲ 신안군, 철새로 남북교류·국제협력 추진할 방침.(사진=신안군청)

신안군은 평북 신도군·평남 문덕군과 철새들의 생태정보를 교환하고, 서식지 보전을 위한 공동 활동 및 인적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안군은 국내외 관련 기관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총 8회의 국제심포지엄 횟수로 ‘한국에서 열린 최장기 철새 국제심포지엄’이라는 기록을 갖고 있는 신안군은 국제철새심포지엄을 다시 개최할 예정이다.

▲ 신안군, 철새로 남북교류·국제협력 추진할 방침.(사진=신안군청)

여러 국가를 이동하는 철새의 특성상 국제적인 협력은 종 보전을 위해 매우 중요한 일이다. 신안군은 다시 개최하는 국제철새심포지엄이 철새들의 종 보전을 위한 생태정보 교류는 물론 지속가능한 국제협력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안군은 중요 생태자원인 철새를 보전하기 위해 2017년부터 흑산도 내 약 3.4ha에 철새먹이를 경작하고 있다. 신안군 비금면에서 서쪽으로 약 10km 떨어진 작은 무인섬 칠발도에서는 위해식물을 제거하고 자생식물을 심으면서 바다새 번식지 복원 활동을 하고 있다. 바다쇠오리, 바다제비, 슴새 등 해양성 조류의 집단번식지이자 이동성 조류의 중간기착지인 칠발도에서 최근 미기록종인 덤불개개비가 발견됐다.

▲ 신안군, 철새로 남북교류·국제협력 추진할 방침.(사진=신안군청)

박우량 신안군수는 “철새에게 경계가 없듯이 귀중한 생명 종인 철새를 보호하기 위한 인류의 노력 역시 한계가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 신안군은 철새와 더불어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이루고, 철새와 더불어 미래의 생태환경을 대비하는 국제교류협력의 장을 지속적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우 기자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대표전화 : 070-7792-50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19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