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흥사지 사리기 국보 된다

김영우 기자l승인2019.04.01l수정2019.04.01 15: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부여 왕흥사지 전경 (사진=문화재청)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사리(舍利) 공예품인 보물 제1767호 부여 왕흥사지 사리기 일괄이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 예고됐다.

4월 첫날 문화재청은 577년에 만들어져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사리 공예품인 보물 제1767호 ‘부여 왕흥사지 사리기 일괄’을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로 명칭을 변경해 국보로 지정 예고하고, ‘구미 대둔사 삼장보살도’ 등 조선 시대 불화와 서책 3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국보로 승격 예고된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는 2007년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백제 왕실 사찰인 왕흥사터의 목탑지에서 발굴한 유물로,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알려진 사리기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

출토 당시 금당(金堂, 대웅전) 앞 목탑지(木塔址)의 사리공(舍利孔, 사리기를 넣은 네모난 구멍)에서 진흙 속에 잠긴 채 발견되었고, 이후 보존처리를 통해 지금의 찬란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사리기는 겉에서부터 순서대로 청동제사리합-은제사리호-금제사리병 순의 3가지 용기로 구성돼 있다.

▲ 부여 왕흥사지 사리기(전체) 사진=문화재청

청동제사리합 겉면에 새겨진 명문을 통해 577년(위덕왕 24년)에 만들어진 사실이 확인됐다. 명문에 의하면 이 사리기는 백제 위덕왕(威德王)이 죽은 왕자의 명복을 빌고자 발원 한 왕실 공예품이다. 제작 시기가 명확한 사리기로서, 연대가 가장 빨라 우리나라 사리기의 선구적인 위치에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의의로 꼽힌다.

뚜껑에 연봉오리형 손잡이와 연꽃잎으로 장식된 은제사리호는 긴 목 아래로 둥근 몸체가 연결되며, 낮은 굽을 갖춘 항아리 형태이다.

굽이 있고 아래로 갈수록 볼록해지는 호리병 형태로 만들어진 금제 사리병은 뚜껑 가운데 보주형 손잡이가 있고 그 주위에 6개의 연꽃잎을 새겨 넣었다.

이처럼 6세기 전반 사리공예품의 대표작으로 평가받는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는 백제 왕실 공예품이라는 역사적·예술적 가치, 현존하는 가장 이른 시기의 절대 연대를 가진 작품이라는 희소성과 뛰어난 작품성으로 우리나라 공예와 조형 예술사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높아 국보로 지정하기에 충분한 가치가 있다.

김영우 기자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대표전화 : 070-7792-50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19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