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이와 웃음이

26. 운명아. 너는 내 손 안에 있다 신광철 작가l승인2019.04.10l수정2019.04.10 15: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6. 운명아. 너는 내 손 안에 있다
 
긍정이와 웃음이가 부처님오신날이라 해인사를 찾았다. 해인사는 참 고운 절이다. 팔만대장경이 보관되어있는 절이기도 하다. 그래서 법보사찰이라 한다.

스님 한 분이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어느 산에 스님 한 분이 살았습니다.
들리는 바로는 아직까지 한명도
그의 말문을 막히게 한 사람이 없다고 했습니다.
어느 날 똑똑한 아이가 손에 작은 새 한 마리를 쥐고 스님에게 가서 물었습니다.
'스님 이 새가 죽은 건가요?
아니면 살아있는 건가요?'
그리고 생각했습니다. 이 스님이 살았다고 하면 목졸라 죽여버리고, 죽었다고 하면 날려보내야지. 내가 드디어 이 스님을 이기는 구나. 소년은 마음이 흡족했습니다.
스님이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얘야. 그 새의 생사는 네 손에 달렸지. 내 입에 달린 것이 아니란다.'
꼬마는 새를 날려보내며 말했습니다.
'스님은 어떻게 이토록 지혜로우신가요?'
그러자 스님이 대답했습니다.
'예전에는 정말 멍청한 아이였단다.
그러나 매일 열심히 공부하고 생각하다 보니 지혜가 생기기 시작하더구나.
너는 나보다 더 지혜로운 사람이 될 것 같구나.'

그러나 아이는 슬픈 기색을 보이며 말했습니다.
'어제 어머니께서 점을 보셨는데
제 운명은 엉망이라고 했습니다.'
스님은 잠깐동안 침묵하더니 아이의 손을 당겨 잡았습니다.
'얘야, 네 손금을 좀 보여주렴. 이것은 감정선, 이것은 운명선, 이것은 생명선이다. 자, 이제는 주먹을 꼭 쥐어보렴.'
아이는 주먹을 꼭 쥐고 스님을 바라 보았습니다.
'얘야. 네 감정선, 운명선, 생명선이 어디 있느냐?'
'바로 제 손 안에 있지요.'

'그렇지, 바로 네 운명은 네 손 안에 있는 것이지. 다른 사람의 입에 달린 것이 아니란다. 다른 사람으로 인해 네 운명을 포기하지 말거라'
이 이야기는 이곳에 머물던 성철스님의 이야기입니다."
라며 이야기를 마쳤다.
긍정이와 웃음이의 귀에는 이야기의 향기가 남아 있었다. 좋은 이야기에서는 좋은 향기가 났다.
 
<긍정이와웃음이,신광철>

신광철 작가  onul57@hanmail.net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광철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대표전화 : 070-7792-50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19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