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된 아리랑, 평화를 노래하다.” 제44회 정선아리랑제 성황리에 폐막

HKBC환경방송l승인2019.10.09l수정2019.10.09 14: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44회 정선아리랑제_아라리 길놀이 (사진=정선군)

아리랑으로 함께 숨 쉬고, 아리랑으로 함께 즐기며 감동과 즐거움을 나누는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 “하나된 아리랑, 평화를 노래하다”를 주제로 열리는 제44회 정선아리랑제가 국내·외에서 8만 여명의 관광객들이 찾아 대성황을 이루며 7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올해 정선아리랑제는 어린이에서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계층의 아리랑 소리꾼들이 모여 정선아리랑을 비롯해 국내·외 아리랑과 문화가 함께 어우러져 소리와 음악, 춤으로 또는 흥미로운 이야기 거리로 모두가 주인공이 되어 함께 어울리며 우리민족의 언어인 아리랑으로 한민족을 하나로 묶고 소통하며 즐거움과 흥을 나누는 아리랑의 세계화와 대한민국 최고(最古)의 아리랑축제, 정선아리랑제가 되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올해 정선아리랑제에는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룬 대한민국에서 첫 신개념 뮤지컬 퍼포먼스로 관람객 모두의 오감을 만족시키며 감동과 전율, 화려한 열정의 퍼포먼스를 선보인 “아리 아라리” 개막 공연이 군민들과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며 많은 박수를 받았다.

또한 정선아리랑제를 찾은 여행객들에게 정선의 아름다운 자연속에서 빛과 음악이 만들어내는 낭만적인 축제를 선보이기 위해 올해 처음 진행된 정선 야간 관광 축제 “아라리 밤마실~정선 별을 헤는 밤”행사는 달과 빛, 강이 어루러진 빛 공간에서 잔잔한 음악과 버스킹 공연을 연인·가족·친구들이 함께 관람하며 즐길 수 있는 문화행사로 인기를 끌었다.

특히 군민과 관광객 등 2,500여 명이 참여한 “아라리 길놀이” 퍼레이드는 한반도 평화와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승격, 정선아리랑의 세계화를 기원하고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군민과 관광객이 시가지를 가득 메우며 신명나고 즐거운 또다른 축제의 장이 마련되었다.

한민족의 소리 아리랑과 함께 정선아리랑의 발자취를 보고 듣고 체험하며 느낄 수 있는 아리랑박물관을 비롯한 아리랑 포럼, 전시회, 멍석아리랑, 아리랑 경창대회, 정선아리랑 인형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어 정선아리랑제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체험 및 볼거리를 제공했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올해 제44회 맞은 정선아리랑제가 누구나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성공적인 축제가 개최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군민과 자원봉사자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정선아리랑의 체계적인 전승·보전과 세계화를 통한 대한민국은 물론 전 세계인들의 문화교류의 장으로 정선아리랑제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KBC환경방송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KBC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대표전화 : 070-7792-50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19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