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산도에서 미기록종 조류, 바위양진이 발견

HKBC환경방송l승인2019.11.14l수정2019.11.14 17: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흑산도에서 철새 이동 조사 중 발견된 조류를 미기록종인 '바위양진이(가칭)'로 최근 확인했다고 밝혔다.

되새과에 속한 바위양진이는 14cm 정도의 작은 새로 몸 윗면은 연한 회갈색이다. 얼굴과 가슴, 날개와 허리는 분홍색을 띤다.

주로 터키, 중앙아시아 동부와 중국 서부, 몽골 등지에서 연중 관찰되며, 고도가 높은 건조지대의 바위나 돌 위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올해 10월 9일 철새 이동 조사 중 흑산도에서 바위양진이로 추정되는 조류 1마리를 처음 발견했다.

연구진은 현장 자료와 문헌을 통해 이 새를 '부카네테스 몽골리쿠스(학명 Bucanetes mongolicus)'로 동정했다. 바위나 돌 위에서 서식하는 습성을 반영하여 '바위양진이(가칭)'로 국명을 지었다. 

연구진은 해당 개체가 기존 분포지에서 벗어난 '길 잃은 새(미조)'로 판단했다. 

또한, 이와 같은 관찰 사례가 반복된다면 향후 서식지 확장의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장기 관측을 통해 조류 서식지 분포 변화 및 기후변화 관련성 등을 연구하고 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흑산도는 연평균 240여 종의 조류가 관찰되고 국내 조류의 약 70%인 360여 종이 관찰되는 주요 철새 도래지다. 

바다를 건너 장거리를 이동하는 철새들이 휴식하고 먹이를 찾을 수 있는 중요한 기착지다. 

오장근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이번에 발견한 바위양진이는 월동지로 이동 중 기상악화 등으로 흑산도에 기착한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국립공원은 국가 생물다양성 증진의 중요한 곳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측을 통해 서식지 관리와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립공원연구원 조류연구센터는 2005년부터 긴다리사막딱새, 가면올빼미, 귤빛지빠귀, 풀쇠개개비 등 23종의 미기록종을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흑산도, 홍도, 우이도 등에서 확인한 바 있다. 

HKBC환경방송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KBC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대표전화 : 070-7792-50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19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