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보리 붉은곰팡이병, 사전 방제 필요

HKBC환경방송l승인2019.04.29l수정2019.05.08 15: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촌진흥청은 밀, 보리의 이삭이 나오는 시기인 4월 하순경부터 3일 이상 연속으로 비가 내려 붉은곰팡이병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가능한 사전에 방제 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국 대부분 23일부터 3일 연속 비가 내리고 있고, 26일과 29일에도 수도권과 강원도를 제외한 전국에 비가 예보되어 있다.

붉은곰팡이병은 곡류에 붉은곰팡이가 감염돼 발생하는 병으로, 곡류 수량 감소로 이어진다.

출수기와 유숙기에 해당하는 4월 중하순부터 5월 중 기온이 18~20℃, 3일 연속으로 비가 내리고, 상대습도 80% 이상인 날이 계속될 때 감염되기 쉽다.

특히, 지난겨울은 평년보다 따뜻해 병원균의 밀도가 높아진 상황이다. 여기에 4월 하순경부터 계속된 비로 붉은곰팡이병 발생이 늘 것으로 예상된다.

발생한 독소는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에 원인균인 붉은곰팡이 감염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비가 그친 후에 디페노코나졸·프로피코나졸 유제, 캡탄 수화제 등 밀, 보리에 등록된 약제를 안전사용기준에 따라 뿌려준다.

또한 재배지 논 포장의 습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기존의 배수로를 잘 마무리해 물 빠짐이 좋게 해야 한다.

붉은곰팡이는 수확 후에도 살아남을 수 있으므로 맑고 건조한 날 수확하며, 거둔 즉시 건조한다. 잘 말린 후에는 손상, 미성숙, 병든 낟알을 골라낸 후 깨끗하고 바람이 잘 통하는 저장고에 보관한다.

맥류 붉은곰팡이병에 감염돼 병든 이삭률은 2011년 14.4%에서 2017년 0.5%로 줄었다가 지난해 16.2%까지 늘어 주의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밀연구팀장 박태일은 "올해 밀, 보리의 출수기 이후 비가 계속되고 있어 붉은곰팡이병 피해가 우려되므로, 사전에 방제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농산물을 생산하자."라고 말했다.

HKBC환경방송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KBC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대표전화 : 070-7792-50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19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