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억 기부하고 27억 세금폭탄 맞은 '독립운동가' 김구 가문

HKBC환경방송l승인2019.10.06l수정2019.10.06 13: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 김신 장군은 6.25 전쟁 당시 맹활약해 '김구의 아들' 이전에 전설적인 전투기 조종사로 꼽힌다. 1939년 중국 충칭에서 김구 선생(가운데), 형 김인 씨(왼쪽)와 함께 한 모습.(사진 = 공군제공 )

백범(白凡) 김구 선생 가문이 지난해 국세청으로부터 27억여 원의 세금을 부과 받았다. 선친인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2016년 5월 19일 사망)이 생전 해외 대학에 기부한 42억여 원에 대한 증여세와 상속세 명목에서다.

김구 선생의 장손자 김진씨는 조세심판을 청구했다.

4일 중앙일보 취재결과 국세청은 지난해 10월 김신 전 총장의 상속인들에게 증여세 18억여 원과 상속세 9억여 원을 연대납부하라는 고지서를 보냈다. 김신 전 총장의 상속인들은 장남 김진씨를 포함 3남 1녀다.김신 전 총장은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회 회장을 지내면서 42억여 원을 미국의 하버드ㆍ브라운ㆍ터프츠 대학, 대만의 타이완대학 등 해외 명문대학에 기부했다.

한ㆍ미 우호증진을 위해 만들어진 미국의 코리아 소사이어티(Korea Society)에도 기부금을 냈다. 뉴욕한인단체와 공군의 하늘사랑 장학재단에도 돈을 줬다.

김신 전 총장의 기부금은 한국과의 학술 교류, 한국학 강좌 개설, 한국의 항일 투쟁역사를 알리는 김구 포럼 개설에 쓰였다고 한다.

김신 전 총장을 잘 아는 지인은 “그는 평소 ‘내 재산을 자식에게 물려주지 않고, 나라를 위해 헌납하겠다’고 얘기했다”며 “대한민국과 항일투쟁의 역사를 알리기 위해 각 나라 일류 대학의 인재들을 직접 선정해 지원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세청은 김신 전 총장이 해외 대학에 적절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기부했다는 이유에서 증여세와 상속세를 내야한다고 판단했다.

김진씨가 각 대학의 송금 내역서ㆍ회신문, 김신 전 총장의 기부를 보도한 대만 현지 기사 등을 국세청에 제출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세무당국은 “안타깝지만, 공익재단을 통해 기부한 돈이 아니기 때문에 세법에 따라 정당하게 과세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세무 전문가는 “기부를 명목으로 조세를 회피하는 경우가 있어 현행법에서는 엄격하게 이를 규율하고 있다”며 “본 사안과 같이 진정성 있는 공익적 기부의 경우 면세제도가 없어 건전한 기부문화를 위축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구 선생은 아들 둘을 뒀다. 장남 인은 부친을 도와 항일투쟁 활동을 중인 1945년 3월 중국에서 병사했다.

차남인 신도 독립운동을 했고, 중국 공군사관학교를 나와 광복 후 공군 장교로 임관한 뒤 6ㆍ25 전쟁에 참전했다. 그는 전쟁 중 주일미군으로부터 한국 첫 전투기인 무스탕 10대를 인수한 공군 조종사 중 하나였다.

이후 공군참모총장을 거쳐 대만 대사, 교통부 장관, 국회의원 등을 지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대한민국옴부즈맨총연맹(상임대표 김형오)는 “이러니 누가 쉽게 기부를 하겠느냐”고 비판하며 “공익적 기부면 충분하지 공익재단을 통해 기부하라는 법은 소크라테스의 악법”이라고 비꼬았다.

HKBC환경방송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KBC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대표전화 : 070-7792-50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19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