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멸종위기 Ⅰ급 검독수리 2년 연속 번식 성공

올해 4월 말 부화에 성공한 새끼 검독수리 공개 HKBC환경방송l승인2021.07.09l수정2021.07.09 14: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제공 = 국립생태원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검독수리의 유럽 아종 한 쌍이 2년 연속 번식에 성공한 검독수리 새끼를 공개했다.

검독수리 영명은 Gold Eagle(황금수리)이다. 검독수리 뒤통수와 목덜미에 난 깃이 밝은 금색에 가까워 이 영명으로 불린다.

검독수리의 행동반경은 지역이나 먹이조건에 따라 크게 다양한데 20~200㎢에 달할 만큼 넓다.

보통 넓은 고원개활지(높은 지대의 탁 트인 땅)나 산악지역에 서식하는 독수리는 꿩이나 뇌조와 같은 대형조류에서부터 멧토끼, 양, 염소 심지어 여우, 너구리, 늑대까지도 사냥한다고 하며 기록상으로는 400여 종의 척추동물이 먹이로 활용된다고 한다.

성인남성 악력(43~44psi)의 15배가 넘는 750psi 수준의 발가락 악력과 더불어 시속 240~320km에 이르는 낙하비행속도(보통 새는 시속 50km 수준으로 선회 비행)를 가지고 있다.

검독수리는 전 세계적으로 6개*의 아종이 존재하며, 국립생태원에서 보유 중인 개체는 유럽 아종(Aquila chrysaetos chrysaetos)이다. 우리나라는 한국과 일본 아종(Aquila chrysaetos japonica)이 겨울철에 도래한다.

* 검독수리: 몸길이 약 81∼89cm로 유럽, 이베리아반도, 중앙아시아 전역, 북미전역, 시베리아 서쪽에서 몽골 북쪽, 한국과 일본 등에 걸쳐 분포한다. 유럽 아종(Aquila chrysaetos chrysaetos), 이베리아반도 아종(Aquila chrysaetos homeyeri), 중앙아시아 아종(Aquila chrysaetos daphanea), 북미 아종(Aquila chrysaetos canadensis), 시베리아 아종(Aquila chrysaetos kamtschatica), 한국과 일본 아종(Aquila chrysaetos japonica) 등 총 6개의 아종이 있다.

검독수리는 3월부터 2~4개의 알을 낳고 약 40~45일 정도의 포란 기간을 갖는다. 갓 태어난 새끼는 하얀 솜털로 덮여있고, 생후 약 60~70일 정도가 되면 온몸에 깃이 돋는다.

HKBC환경방송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KBC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대표전화 : 070-7792-500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21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