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허리 담에 자주 걸린다면, 근막통증 증후군 의심

HKBC환경방송l승인2022.03.23l수정2022.03.23 17: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도영 신경외과 원장

40대 직장인 A씨는 직장 동료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여러 명이 하던 일을 혼자하게 되면서 극도의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잠에서 깨고 난 후부터 허리와 목에 근육이 뭉쳤고 불편함이 생겼다. 담에 걸렸다고 생각했지만 몇 일이 지나도 나아지질 않았고 병원에서 근막통증 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근육에 통증이 유발되는 근막통증 증후군은 일반적으로 담에 걸렸다고 표현된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목이 돌아가지 않는다거나, 허리에 근육이 뭉쳐 있는 경우도 있다. 이럴 때면 움직일 때마다 통증이 유발돼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근육통으로 인한 불편함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의하면, 근통 환자 수는 매년 200만 명을 넘었었고, 2021년 환자 수는 221만여 명으로 나타났다.


연세스타병원 김도영 신경외과 원장(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외래교수)은 “근막통증 증후군은 목과 허리, 어깨에서 잘 발생한다. 일시적이라면 시간이 지나면서 괜찮아지는 추세를 보이지만 통증이 오래간다면 병원을 찾아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 특히 근막통증 증후군으로 진단을 받았다면 만성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고 조언했다.


원인으로는 잠을 잘못 잤을 때,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했을 때, 잘못된 자세를 장시간 취할 때,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할 때, 스트레스가 있을 때 등 다양하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통증이 생기는 지점을 명확하게 느낄 수 있고 깊게 쑤시는 느낌이 난다. 또한 통증유발점을 누르면 심한 통증을 느끼고, 주변까지 통증이 퍼지는 느낌도 받는다. 두통, 마비감, 코막힘, 현기증 등도 올 수 있고 통증으로 인해 운동장애가 발생된다.


물리치료와 도수치료, 체외충격파가 효과가 좋고 치료 경과도 빠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통증이 심하거나 만성으로 진행됐다면 통증 유발 부위에 직접 주사를 놓는 통증유발점 주사인 TPI주사가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다.


김도영 연세스타병원 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담에 자주 걸리는 분들은 자세 개선과 중간 중간 어깨와 목 근육을 풀어줘야 한다. 잘 때도 바른 자세로 누워 자는 것이 좋고 춥거나 습한 곳을 피해야 한다. 혈액순환 증진으로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규칙적인 운동도 당연히 좋다”고 당부했다.

HKBC환경방송  yung2656@nate.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KBC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메일 : gm1588@naver.com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22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