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덕 동두천시장 컷오프 지역정가에 큰 반향 일으켜!

조용진 기자l승인2022.05.02l수정2022.05.02 20: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최용덕 동두천시장 컷오프에 반발하며 재심을 요구하는 민주당 동두천지역위원회 당원들

최용덕 동두천시장 공천 컷오프에 성난 당원 및 시민들의 반발이 극심해지고 있다. 최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 지난 30일 재심 청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일 더민주당 동두천지역 당원 및 시민들 80여 명은 버스 2대를 이용하여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항의시위를 벌였다.

주민 A 씨는 “당선이 제일 유력시되는 현 시장을 경선에서 배제한 것은 민주당이 동두천 당원들과 시민들의 여론을 무시한 처사”라며 강한 불만을 터뜨렸다.

특히 컷오프 반대 비대위를 꾸린 당원 및 시민들은 “경기도당이 가장 경쟁력 있는 당선 가능성이 가장 확실한 최용덕 후보를 경선에서 배제했다”며 “어떤 이유에서 경선을 재제한 것인지, 왜 경쟁력 없는 후보를 선택해서 우리 당 스스로 패배를 하려 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일갈했다. 

이어 “경기도당의 지역 민심도 외면한 잘못된 컷오프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어 최 시장을 포함한 경선 실시 의견서 및 당원 서명부를 중앙당에 제출하고 재심을 강력히 촉구했다. 만약 재심이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당원 모두는 민주당을 탈당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에 앞서 동두천지역위원회 당원 및 시민들은 바로 ‘더불어민주당 컷오프 반대 당원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당선이 제일 유력시되는 현 시장을 경선에서 배제한 것은 민주당이 동두천 민주당 당원들과 시민들의 여론을 무시한 처사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대 서명에 돌입했다. 

바로 동두천시내에 컷오프 반대 현수막을 게첨하고 ‘최용덕 현 시장 경선 참여 요구 서명운동’을 전개하여 2637명의 서명을 받았다. 최 시장 측은 “경선 배제 사유가 현재 수사 중인 공직선거법 위반에 기인한 것이라면 본 사건은 1년 가까이 진행되고 있어 범죄사실이 소명되기에는 많은 다툼의 소지가 명확한 사안으로 배제 요건을 수용할 수 없다”며 “중앙당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민주당 컷오프 반대 당원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일 동두천시내에 ‘최용덕 컷오프 반대 탈당 불사! 최용덕 컷오프를 탈당으로 보답하자!’ ‘동두천시민 우롱하는 최용덕 컷오프 웬 말이냐! 동두천시민은 분노한다!’ 등의 현수막을 내걸고 강력 반발하며 중앙당에 항의에 나선 것이다.

조용진 기자  gm1588@naver.com
<저작권자 © HKBC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수표로20 본고빌딩 5층 / 고양시 일산 서구 주엽동 18-1 동문시티프라자 208호   |  메일 : gm1588@naver.com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중, 리. 00510   |   법인명 : (주)HKBC환경방송  |  발행인 겸 편집인 : 조용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조용진
Copyright © 2022 HKBC환경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g2656@nate.com